美 연준 “위험한 스테이블 코인보다 CBDC가 나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이 “위험한 스테이블 코인보다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가 낫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연준이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는 “스테이블 코인은 자산에 대한 투명성이 부족하고 운영상 취약성이 있다”며 “스테이블 코인을 이용한 레버리지 거래가 늘어나면 변동성이 늘어나면서 환매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고 짚었다. 연준이 취약한 안정성에 비해 빠르게 성장한 스테이블 코인을 주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보고서는 “스테이블 코인의 총 가치는 지난 1년 동안 빠르게 증가했다”며 “지난 3월 기준 총 가치는 18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수의 스테이블 코인에 거래량이 집중되고 있다”며 “USDT, USDC, BUSD는 전체 스테이블 코인 시장 가치의 80% 이상을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테이블 코인 중 세계 최대 시가총액을 자랑하는 테더(USDT)는 예치금 투명성이 결여됐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