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CEO, “시장이 성숙해지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열 의향 있다”

나스닥(Nasdaq)의 대표는 암호화폐 시장의 규제가 확립되면 나스닥 증권 시장 내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스닥의 아데나 프리드먼(Adena Friedman) 대표는 인터뷰를 통해 “분명히 나스닥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드만은 암호화폐는 지속될 것이며, “이제 사람들은 더 규제되고, 공정한 경험을 제공하는 시장을 원한다”고 말했다.

나스닥은 이미 윙클보스(Winklevoss) 형제가 운영하는 제미나이(Gemini) 거래소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하면서 암호화폐 산업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이게 됐다. 제미나이는 파트너십을 통해 나스닥의 SMARTS 시장 감시 기술을 사용하여, 의심스러운 거래 행위에 대해 미리 경고하여 시장 조작을 막을 수 있게 됐다.

프리드먼은 또한 과거 NBC 방송에서 ICO를 증권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암호화폐 세계에서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나스닥의 이번 발표에 대해 암호화폐 시장 반응은 뜨겁다. 본격적으로 암호화폐 산업에 기관이 들어오고, 제도화된다는 신호로 여겨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