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블록체인 플랫폼 만든다.. 국내 대기업 블록체인 도입 가속화

SKT(SK텔레콤)가 자산 관리 및 지불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SKT는 지난해부터 블록체인 사업개발 조직을 만들고 관련 서비스를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T의 오세현 블록체인사업개발유닛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지불 서비스를 올해 안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하며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면서도 투표나 거래 등에서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SKT는 스타트업의 암호화폐 발행을 지원하는 토큰 익스체인지 허브(Token Exchange Hub)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이 ICO를 할 경우 화폐발행을 지원하고 암호화폐가 투명하게 거래될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움직임을 봤을 때, SKT 측은 블록체인 기술을 단순히 수단으로 사용하기보다는 본격적으로 블록체인 산업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 국내 최대 메신저인 카카오와 라인 또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작한다고 발표하면서 국내 대기업들의 블록체인 기술 수용이 확대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