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중앙은행, ‘은행 기관 암호화폐 거래 금지령’ 선포

이란 중앙은행이 국내 은행 및 금융기관들이 암호화폐 거래를 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이란은 암호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문제의 우려를 꾸준히 제기해왔으나, 공식적인 조치가 취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의 국영 통신사 IRNA는 “은행, 신용기관 그리고 외환 거래소의 암호화폐 구매, 판매, 홍보 등의 행위를 금지한다”라고 밝혔다.

라디오프리유럽(Radio Free Europe / Radio Liberty)의 보도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모든 암호화폐가 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을 위해 사용될 수 있다. 또한 범죄 집단이 자금을 익명으로 이체하는데 이용할 수 있다.”라는 이란 중앙은행의 12월 회람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5월 12일 미국의 경제 제재 연장이 되는 것을 대비해 이란 중앙은행이 이런 조치를 내렸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현재 이란이 국가 차원의 ‘암호화폐’를 발행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되는 가운데, 민간 암호화폐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이란이 발행하는 암호화폐의 영향력이 줄어드는 것을 우려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일각에서는 이러한 ‘민간의 암호화폐 거래 금지’가 이란 정부의 암호화폐 출시가 임박했다는 신호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란은 현재 공식환율을 통합하고, 인가된 은행 외에서 환전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금융기관들을 원조하고 통화가치 하락을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 2월 이란의 국영 디지털 통화 발행은 베네수엘라가 발행하는 ‘페트로(Petro)’와 비교된 바 있다. 페트로는 미국의 경제 제재에 대한 반발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