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입장 유지.. 금융사기 단속은 강화

중국 정부가 ICO 같은 ‘불법 자금 조달’에 대한 단속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어제 중국 정부는 고금리를 부과하는 미등록 대부업체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것과 동시에 ICO 행위에 대한 단속을 꾸준히 실행하겠다고 주장했다.

최근 중국 내에서 다수의 금융사기 행위가 적발되면서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다. 이에 중국 금융 당국은 최근 불법적인 금융 행위가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아직 심각한 문제로 남아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은행(PBoC, People’s Bank of China)은 현재 중국 내에서 모든 ICO를 제공하는 플랫폼과 암호화폐 거래소는 운영을 하고 있지 않는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인터넷 기반의 금융 플랫폼들을 예의 주시하며 불법 행위를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중국은 암호화폐에 대한 강경한 단속을 유지하면서, 블록체인 기술의 개발에는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디어 그룹 톰슨 로이터(Thomson Reuter)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에 제출된 블록체인 관련 특허 중 반 이상이 중국에서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