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진출…“글로벌 투자은행 중 최초”

JP모건이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메타버스에 진출 소식을 알렸다. 글로벌 투자은행 중 메타버스에 진출하는 것은 JP모건이 처음이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JP모건은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디센트럴랜드에 오닉스 라운지를 공개했다.

오닉스는 JP모건의 블록체인 사업부 이름이다.

JP모건은 “시간이 지나면 가상 부동산 시장은 신용, 모기지, 임대 계약 등 실제 세계와 유사한 서비스를 보기 시작할 것”이라며 “메타버스를 통한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담보 관리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적인 금융 기업이 아닌 탈중앙화 자율조직(DAO)이 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메타버스 중 자체적으로 사용자와 화폐, 디지털자산을 보유 중인 곳은 기존 글로벌 경제와 유사한 요소를 갖고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