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피델리티 비트코인 ETF 출시 승인 반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C)가 글로벌 자산 운용사 피델리티가 제출한 비트코인 현물 기반 상장지수펀드(ETF)의 출시 승인을 반려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미 SEC는 “사기와 조작 행위로부터 투자자를 보호해야 한다”며 피델리티가 제출한 비트코인 현물 기반 ETF를 반려했다고 전했다.

SEC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산하의 비지엑스(BZX) 거래소가 피델리티의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을 위해 제출한 규정 변경 요청을 거절했다”며 “전미증권거래소봅의 ‘사기와 조작적 행태와 실행 방지’ 및 ‘투자자와 공공 이익 보호’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앞서 SEC는 이와 같은 이유로 스카이브릿지가 제출한 BTC 현물 ETF 승인 신청을 반려한 바 있다.

한편, 피델리티는 4조 달러 규모 이상의 자산을 운용 중이다. 캐나다 증권시장에서 이미 비트코인 현물 ETF를 운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