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금융당국 “암호화폐 결제 널리 활용 중…관련 규제 검토 중”

태국 금융당국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결제와 관련된 규제를 검토 중이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중앙은행, 증권거래위원회, 재무부 등 3개 기관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암호화폐가 결제수단으로 널리 활용되는 것을 제한하기 위한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국 금융당국은 “일부 기업이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도입하면서 암호화폐 결제 상용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는 금융 안정성과 경제 시스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개인정보 유출, 자금세탁, 사이버 절도 등 범죄로 소비자와 기업에도 위험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규제 내용은 현재 공개되지 않았다. 리스크가 적고 금융 혁신을 촉진하는 일부 디지털 자산에 대해서 별도의 규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해관계자와 대중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