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연말에 강세장 돌입할 것”…“초강세 사이클”

비트코인(BTC)이 연말 들어 강세장에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지난달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중국 최초의 암호화폐 커래소 BTCC의 바비 리 공동창업자가 “비트코인이 아직 초강세 사이클에 위치하고 있다”며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정점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아직 우리는 BTC의 고점을 보지 못했다”며 “이번 사이클이 정점에 도달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격적인 상승 랠리가 시작되면 BTC는 빠르게 15만~20만 달러까지 돌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BTC를 비롯한 암호화폐를 소유 중”이라며 “이는 전통 금융 시스템이 아니어서 메이저 언론에서 잘 보도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에 따라 BTC의 성장세가 상대적으로 덜 알려지고 있다”며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디앱(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 덱스(탈중앙화 거래소)의 출현으로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로 거래 중”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