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사용해선 안 돼”

국제통화기금(IMF)이 엘살바도르에서 비트코인(BTC)을 법정화폐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IMF는 보고서에서 “비트코인(BTC)의 극심한 가격변동성을 감안하면 법정화폐로 BTC를 사용하는건 상당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BTC를 법정화폐로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 보호와 재정 무결성과 안정성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며 “BTC의 법률적인 사용 범위를 좁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트코인 결제 생태계에 규제와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엘살바도르의 공식 비트코인 지갑 치보의 준비금을 따로 떼어내야 한다”며 “고객 자금을 보호하고 자금세탁방지와 테러자금 조달방지에 대한 강력한 규제를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IMF의 이번 성명은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공개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