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후드 관계자 “코인베이스, 디지털 자산 단일 규제 기관? 어리석은 아이디어”

로빈후드의 댄 갤러거 최고 컴플라이언스 책임자가 “디지털 자산을 위한 단일 규제 기관은 어리석은 아이디어”라고 지적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갤러거 책임자는 미 의회에서 열린 암호화폐 관련 공청회에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등 금융 규제 기관에서 암호화폐 한 부분을 하나의 규제 기관으로 이양하는 것은 어리석다”고 강조했다.

앞서 코인베이스는 “단편적이고 일관성이 없는 규제 감독을 피하기 위해 디지털 자산 시장에 대한 책임을 단일 연방 규제 기관으로 이양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갤러거 책임자는 “현재 규제 기관들은 이 신기술을 어떻게 다룰지 함께 고민해야 한다”며 “기술의 이점을 인식하고 기존 권한을 가진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해결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디지털 자산 거래에 대한 규제 환경은 매우 긴박한 상황”이라며 “아직 없던 규제의 명확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