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OCC 청장 지명자 “암호화폐 통합규제기구 필요해”…“규제 경계 넓혀야”

미국 통화감독청(OCC)의 마이클 쉬 지명자가 암호화폐 통합규제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마이클 쉬 청장 지명자는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논평에서 “금융 규제에 대한 경계를 재설정해야 한다”며 “암호화폐 기업들도 포괄하기 위해 규제 경계를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 산업을 포괄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통합규제기구가 필요하다”며 “해당 기구는 전통적인 규제 라인에 포함되지 않는 모든 암호화폐 기업과 자회사를 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 기업들은 이미 은행 서비스와 유사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규제기관도 이에 맞게 경계를 넓혀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금융 규제 기관들이 규제 경쟁과 독단적인 행동을 줄이고 협력이 강화돼야 한다”며 “암호화폐 규제에 다각적인 접근 방식이 없다면 2008년 금융위기와 같은 일이 반복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