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대통령, 인프라법 서명…‘암호화폐 브로커’ 정의는 재무부 책임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프라법에 서명하면서 세금 납부의 의무를 지게되는 ‘암호화페 브로커’에 대한 정의 결정권이 재무부 책임이 됐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1조 달러 상당의 국가 인프라 구축 투자를 명시한 ‘인프라법’에 서명하면서 미 재무부가 암호화폐 거래 정보를 정부에 보고하게 됐다. 특히 논란이 됐던 암호화폐 브로커에 대한 세부 논의를 진행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인프라법 안에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서비스 제공자들을 ‘브로커’로 정의하고 과세하는 방안이 포함돼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법에 서명하면서) 우리는 마침내 다시 움직이고 있다”고 평했다.

더블록은 “해당 법에 따르면 블록체인 노드 운영자 등 네트워크 행위자가 수집할 방법이 없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식별 정보를 보고해야 한다”며 “IRS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지만 위험성이 수반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