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셜뮤직, NFT로 메타버스 4인조 밴드 결성…‘따분한 원숭이’ 뭐길래?

유니버셜뮤직이 ‘따분한 원숭이’ 대체불가능한토큰(NFT)으로 메타버스 4인조 밴드를 결성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이날 유니버셜 뮤직 그룹과 팀버랜드가 ‘따분한 원숭이 요트클럽(BAYC)’ NFT를 이용한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유니버셜 뮤직은 “BAYC NFT로 뱅드 ‘킹쉽’이라는 메타버스 음악그룹을 결성했다”며 “킹쉽은 4명이 멤버로 구성됐다” 발표했다. 프로젝트 기획자인 셀린 조쉬아는 “이번 발표를 위해 인기 NFT 수집가인 지미 맥닐스와 손을 잡았다”며 “4인조 멤버는 그룹의 전반적인 이야기와 성격에 영향을 미치는 개별적인 스토리와 성격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발표 직후 팀버랜드도 BAYC NFT 기반의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설립 소식을 알렸다. 그는 앞으로 음악그룹과 NFT를 연결하는 트랙을 공개할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