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총재 “디지털 위안화, 민간 결제보다 개인정보 보호 더 잘해”

중국 인민은행 총재가 디지털 위안화는 민간 결제서비스보다 강력하게 개인정보 보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인민은행의 이 강 총재는 핀란드은행 신흥경제연구소의 30주년 기념 컨퍼런스에서 “디지털 위안화는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높은 수준의 기술과 규제를 적용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위안화는 개인정보 수집에 있어서 법률적으로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을 수집한다”며 “이는 현재 서비스되고 있는 민간 결제서비스보다 훨씬 적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 정보의 저장과 사용도 엄격하게 통제 중”이라며 “법률이 요구하지 않으면 인민은행은 디지털 위안화 사용자의 정보를 제3자나 정부 기관에 양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인민은행은 디지털 위안화를 세계 무대에 올리려는 야심을 갖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글로벌 시장 확장에 대한 관심도 표했다. 그는 “전 세계 중앙은행과 암호화폐업계와 손을 잡고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와 관련된 기술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국제결제은행(BIS), 태국은행, 아랍에미리트 중앙은행, 홍콩통화청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