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 법무부, 13개 암호화폐 거래소 조사 시작

미국 뉴욕 주의 법무부(Attorney General)이 거래소 투명성 확보의 명목으로 대대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뉴욕 주 법무장관 에릭 슈나이더만(Eric Schneiderman)은 코인베이스, 제미나이, 비트파이넥스, 폴로니엑스 외 9개의 거래소에게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슈나이더만 법무장관은 “암호화폐에 대한 열기가 오르는 가운데, 뉴욕을 넘어 미국 내 모든 소비자들이 본인들의 투자금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투명하게 알 권리가 있다. 하지만 현재로써 소비자들은 거래소들의 안전과 공정성을 합리적으로 판단할 방법이 없다”라고 말했다.

뉴욕 법무부는 어떤 정보를 요청했나?

뉴욕 법무부가 공개한 질문지에 따르면 뉴욕 법무부는 각 거래소의 은행 정보, 수수료 관련 정보, 투자자 자금 보관 정보, 제삼자 감사 여부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요청했다.

총 3 페이지에 달하는 질문지는 ‘1.거래소 소유권 2.운영 절차 3.거래 방침 4.긴급 거래 중단 프로토콜 5.내부 안전장치 6.프라이버시와 자금세탁 7.리스크 관리 8.문서’로 총 34개의 질문으로 구성되어있다.

복잡한 ‘규제’

뉴욕 주 법무부가 조사를 실시할 의사를 밝힌 이후, 윙클보스 형제가 운영하는 제미나이 거래소는 뉴욕 법무부가 시장 투명성을 확보하는 의사를 보인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모든 조사 과정에서 협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미국 시장 내 암호화폐 규제에 대해 증권거래위원회(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상품선물거래위원회(Commodity Futures Trading Commission), 재무부의 핀센(FinCen, 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 그리고 50개 주의 법무부와 증권위원회가 각자 다른 의견을 내고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미국 내 암호화폐 시장의 규제 주도권이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거래소들의 반복되는 엇박자는 큰 어려움으로 남아있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