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스테이블코인, 개발도상국에 리스크 초래 가능해”

국제결제은행(BIS)이 스테이블 코인이 개발도상국에 리스크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BIS는 최근 발표한 ‘이머징 마켓과 개발도상국에게 디지털 통화는 무엇을 의미하는가’라는 보고서에서 “스테이블 코인이 필요하거나 바람직한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은행 예금이나 금융상품에서 CBDC로 이동하며 전례 없는 속도와 규모의 ‘디지털 런’을 촉진할 수 있다”며 “스테이블 코인이 거버넌스, 결제 프로세스 효율성, 소비자 보호와 데이터 프라이버시 등과 관련된 새로운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테이블 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채택될 수 있지만 광범위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대규모로 테스트되지 않은 점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또 “개발도상국들은 스테이블 코인을 통해 금융 포함과 국경 간 송금을 향상시키길 열망한다”며 “하자만 이러한 정책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상태는 충분하지 않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