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새 지침 공개…“암호화폐 규제 대상에 디파이·NFT 포함시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가상자산) 규제 대상에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과 대체불가능한토큰(NFT)를 포함시켰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FATF가 새로 발표한 지침에서 “암호화폐 사업자 규정에 자금세탁방지 의무 등의 규제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개정안은 암호화폐, 암호화폐 사업자와 관련된 사업자의 정의, 거래 위험의 식별과 대응, 트래블룰, 규제기관 간의 협력 등의 내용을 담았다.

개정안은 디파이 사업자도 암호화폐 사업자의 적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중앙집권적인 실체를 통해 자산의 양도, 교환, 수탁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경우에 한에서다.

이어 “암호화폐는 거래 가능하거나 교환이 가능한 구성 요소가 필요하고 단순 기록 보관용이 아니라 이전될 수 있어야 한다”며 “NFT의 일반적인 사용이 암호화폐의 정의에 해당되지 않아도 암호화폐처럼 사용되면 규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