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FTC 위원장 “암호화폐 규제는 우리가 해야”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로스틴 베넘 위원장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규제는 우리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베넘 위원장 직무대행은 미 상원 농림원회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시장의 1차 규제기관은 CFTC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CFTC는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 책임감 있고 적극적인 규제를 집행 중”이라며 “CFTC의 권한이 확대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암호화폐 산업은 2조 달러가 넘는데 이 중 60% 가량은 ’상품‘에 해당된다“며 ”CFTC의 규제 권한을 확대하는 것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것이 상품 규제기관으로서의 지금까지 역할과는 다르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이 지점의 전환이 정당화될 만큼 충분히 주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반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은 지난 8월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SEC가 암호화폐 규제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