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E 활동 레버리지 펀드, 비트코인 투자 규모 확대…“역대 최대 규모”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활동하는 레버리지 펀드들이 비트코인(BTC) 투자 규모를 확대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CFTC가 최근 발표한 미결제약정 동향 보고서(COT)를 인용, CME의 레버리지 펀드들이 BTC 투자를 확대하면서 이들이 보유한 포지션 규모가 지난 19일 기록한 역대 최고 수치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CME 활동 레버리지 펀드는 지난주 약 3만1000건의 순 공매도 포지션을 보유했다. 이는 전주 대비 약 6000 계약이 증가한 규모다.

비트코인 선물과 현물의 가격 격차가 확대되면서 차익실현 물량이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 매체는 “레버리지 펀드의 투자 규모 확대가 반드시 트레이더들의 약세 편향을 뜻하진 않는다”며 “이들이 선물시장에서 숏 포지션을 높이는 동시에 현물시장에서 암호화폐를 사들이며 캐리 트레이드를 진행했을 수 있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