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은행들 암호화폐 사업 진출 위한 세부 방안 구축 중

미국 규제당국이 은행들의 암호화폐(가상자산) 사업 진출을 위한 세부 방안을 만들 계획이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연방 예금보험공사(FDIC)의 옐레나 맥윌리엄스 의장은 ‘머니 20/20 핀테크 컨퍼런스’에서 “은행이 암호화폐와 관련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미국의 다른 규제 기관과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맥윌리엄스 의장은 “명확한 규제 기대치를 설정해야 한다”며 “암호화폐 시장이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성장하고 성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이어 “연반준비은행과 통화감독청(OCC)과 손을 잡고 스테이블 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취급하는 은행에 규제 명확성을 제공할 정책 성명을 몇 달 안에 발표할 것”이라며 “전통적인 자산처럼 암호화폐를 기업 자산에 포함시키는 것과 관련해 지금보다 명확한 규정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정책에는 은행이 고객들의 거래 촉진을 위해 암호화폐를 예치하거나 대출을 위한 담보 수단으로 활용하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스테이블 코인이 제공하는 잠재적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스테이블 코인은 잘 조정된 정부의 감독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감독은 은행권 외부에서 발행된 스테이블 코인이 안전하고 유동성 높은 자산에 의해 1:1로 뒷받침된다는 전제 하에 가능하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