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NFT도 규제 나서나…알리바바∙텐센트 각종 서비스서 NFT 용어 지워

중국의 IT 대기업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각종 서비스에서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용어를 일제히 삭제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앤트그룹과 텐센트가 각종 서비스에서 NFT 용어를 삭제하고 ‘디지털 수집품’으로 일제히 변경했다. 최근 중국 당국이 시장 투기에 NFT 사용을 경고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알리바바와 텐센트 등 중국의 IT 기업들은 최근 NFT 사업들 잇따라 강화해온 바 있다.

텐센트는 이번 용어 변경이 규제 준수를 위한 회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앤트그룹은 디지털 수집품 과대 광고와 시장 투기에 반대한다며 입장을 강조했다.

코인데스크는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뿐만 아니라 NFT 규제에까지 나서려한다”며 “알리바바는 NFT를 판매하기 위해선 사용자가 최소 180일 이상 보유하도록 락업기간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