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민은행 전 총재 “암호화폐, 도태될 수밖에“…”적자생존 원칙 적용돼“

중국 인민은행의 저우샤오촨 전 총재가 “암호화폐는 적자생존 원칙에 따라서 중국에서 도태된 것”이라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저우샤오촨 전 총재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탈중앙화된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화폐는 전통 경제 시스템이서 가장 편리한 결제수단이라고 할 수 없다”며 암호화폐가 도태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강조했다.

그는 “화폐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은 결제 수”이라며 “가치 저장 수단의 기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화폐는 결제에 유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들이 디지털 화폐를 구현하는 다른 방식을 사용하는 동안 중국은 가능한 가장 좋은 방법을 찾아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CBDC를 도입해 비용 절감, 편의성과 안전성 제고 등 이점을 갖고 있어서 전통 결제 수단보다 편리하고 유연하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들도 경제의 디지털화로부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며 “중소기업들은 더 효과적이고 쉬운 회계 틀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