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현금 이용 오프라인 암호화폐 OTC 거래 성행 중”…소식통들 말 들어보니

홍콩에서 현금을 이용한 오프라인 암호화폐 장외거래(OTC)가 성행 중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전 홍콩 핀테크협회장 헬니 아르슬라니안은 “홍콩에서 전토적인 OTC 암호화폐 브로커들의 수가 눈에 띈다”며 “이들은 소매 투자자들을 위한 오프라인 매장들”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또다른 익명의 소식통은 “홍콩을 돌아다니면 OTC 암호화폐 거래소를 쉽게 볼 수 있다”며 “일부는 암호화폐 자동입출금기(ATM)까지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홍콩의 오프라인 암호화폐 스토어는 홍콩의 새로운 문화”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홍콩의 암호화폐 오프라인 매장 HKDYeong은 “주요 고객층은 40~70대”라면서 “이들은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을 선호하는 사람들”이라고 전했다. 또 “오프라인 매장은 전통적인 은행과 비슷해 고객들이 컨설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는 이를 통한 암호화폐 구매가 세계적인 트렌드가 될 수 있다”고 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