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미국 전역 매장에 비트코인 ATM 공급…“키오스크 200대 설치”

월마트가 미국 전역의 매장 내부에 비트코인(BTC) 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월마트는 암호화폐 ATM 기업 코인미와 손을 잡고 비트코인 구매를 지원하는 코인스타 키오스크 200대를 미국 전역 월마트 매장에 설치했다.

월마트 커뮤니케이션의 몰리 블레이크만 이사는 “코인미와 협업해 고객들이 현금으로 비트코인을 구매할 수 있게 하는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며 “이 ATM에선 비트코인 옵션에 대해 4%의 수수료와 현금 교환 수수료로 7%를 부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해당 ATM을 통해 비트코인 구입을 하려면 기계에 지폐를 넣고, 종이 바우처를 받는다. 이후 코인미 계정을 설정하고 고객신원확인(KYC) 과정을 거쳐야 비트코인 구매가 가능하다.

코인데스크는 “암호화폐 ATM 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빠른 속도로 확장되고 있다”며 “월마의 암호화폐 지원 금융 서비스의 잠재력은 크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