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산하기관 제재 프로그램에 암호화폐 커뮤니티 참여 요청

미국 재무부가 산하기관인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제재 프로그램에 암호화폐(가상자산) 커뮤니티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미 재무부가 ‘2021년 제재 프로그램’에 암호화폐 업계가 참여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 프로그램은 미국 금융시스템과 통화의 강력한 힘과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통화가 국경 간의 거래 회피 수단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규제 효율성을 감소시킨다”고 지적했다.

또 “달러의 글로벌 역할을 감소시키려고 새로운 금융과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자들에게 힘이 실리고 있다”며 “지금의 사태를 방치할 경우 디지털 자산과 결제 시스템이 우리 제재의 실효성을 해칠 수 있는 위험성을 염두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협력으로 지원과 참여 등의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프로그램은 2001년 911테러 이후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