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퀘어 “개인·기업용 비트코인 채굴 시스템 구축할 것”…“채굴 시장 분산화 목표”

디지털 결제사 스퀘어가 개인과 기업을 위한 비트코인(BTC) 채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트위터의 잭 도시 창업자는 트위터에서 “스퀘어가 기획 중인 BTC 채굴 시스템은 맞춤형 설계제작과 오픈소스 기반”이라며 “커뮤니티와 협력해 공개적으로 구축하는 하드웨어 지갑 모델을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잭 도시 창업자는 “현재 비트코인 채굴은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글로벌 비트코인 채굴 시장에서 주요 채굴풀의 과도한 의존과 특정 지역에 집중된 BTC 채굴사업을 분산화 하겠다”고 밝혔다. 채굴산업이 분산화될수록 비트코인 네트워크가 더 탄력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비트코인 채굴은 장비를 전원에 연결하는 것만큼 쉬워야 한다”며 “지금은 개인이 스스로 BTC 채굴장비를 운영할 수 있는 인센티브가 충분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채굴의 분산성, 효율성, 용이성 등에 대한 다양한 문제를 고려 중”이라며 “관련된 아이디어와 생각을 공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CNBC는 “스퀘어의 이번 발표는 세계 최고의 비트코인 채굴지로서 미국이 사상 처음으로 중국을 앞지르고 있는 도중 나왔다”고 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