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랜섬웨어 공동성명 발표…“32개국과 진행 마쳐”

미국 백악관이 32개국의 대표와 진행한 정상회담에서 랜섬웨어 회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백악관은 “암호화폐 등의 랜섬웨어 결제와 자금세탁에 사용되는 수단과 불법 금융 리스크를 해결하기 위해선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많은 테이크어웨이가 있었지만 핵심은 예방”이라며 “오프라인 데이터 백업과 강력한 암호와 다단계 인증, 소프트웨어 패치 최신상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육에는 의심스러운 링크와 신뢰할 수 없는 문제 열기에 대한 내용 등이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의 민간 보고 기준이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은 지난 13일~14일 이틀 동안 러시아를 제외한 호주, 브라질, 캐나다, 일본, 한국, 싱가포르 등의 32개국 대표와 랜섬웨어 대응하기 위한 이니셔티브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