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화폐, 금융 안정 해치지 않아야”…G7 공식성명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화폐(CBDC)는 금융 안정성을 해치지 않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들이 회담 후 발표한 공식 성명에서 “모든 CBDC는 통화와 금융 안정에 대한 권한을 이행할 수 있는 은행을 지원해야 한다”며 “금융 안정에 해를 끼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CBDC는 현금을 보완하고 유동적이다”라며 “안전한 결제 자산이면서 결제 시스템의 중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CBDC는 투명성, 법치주의, 건전한 경제 거버넌스에 대한 오랜 공공 서약에 기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G7은 국제 통화와 금융 시스템에 해로운 위험성을 최소화할 공동의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세계 중앙은행들이 금융 시스템을 현대화하면서 국내외 결제를 가속화하기 위하 디지털 화폐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중국이 CBDC 발행을 주도 중이고 G7의 중앙은행들은 공통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