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창업자, 암호화폐 투자사 ‘알라메다 리서치’ CEO 사임…“FTX에 집중할 것”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샘 뱅크먼 프리드 창업자가 암호화폐 전문 투자사 알라메다 리서치의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다. FTX의 경영에 집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샘 뱅크먼 프리드는 “알라메다 리서치의 CEO를 사임한다”며 “캐롤라인 엘리슨과 샘 트라부코가 알라메다의 공동 CEO를 맡게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앨리슨과 트라부코 공동 CEO는 알라메다의 방대한 무역망, 신생 기업 투자와 시장 창출 등의 분야를 감독하게 된다. 포브스에 따르면 알라메다는 작년에만 10억 달러 상당의 이익을 창출한 암호화폐 거래 거물 중 하나다.

코인데스크는 “샘 방크먼 프리드는 이미 FTX의 운영에 전념해왔다”며 “이번 발표는 조정이라기보단 공식화에 가깝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