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재무부 차관 “中처럼 암호화폐 거래 금지 계획 없어”

러시아의 알렉세이 모이세예프 재무부 차관이 “중국처럼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를 금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알렉세이 모이세예프 차관은 “러시아 국민들은 디지털자산을 구매하고 외환 거래를 위해 암호화폐 지갑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암호화폐 결제에 대한 금지 조치는 유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러한 상황은 당분간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짚었다. 앞서 러시아 하원인 국가 두마는 지난해 7월 현지에서 암호화폐 거래는 허용하지만 결제는 금지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편, 미국의 연방준비위원회 제롬 파월 의장과 증권거래위원회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은 “중국처럼 암호화페를 금지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