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의원, ‘세이프하버 구축법안’ 발의…“증권법, 디지털토큰을 위한 법안으로 수정하자”

공화당 소속의 패트릭 맥헨리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의원이 디지털 토큰과 관련된 세이프하버 구축법안을 발의했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패트릭 맥헨리 하원 의원은 1993년의 증권법을 ‘디지털토큰을 위한 법안’으로 수정하는 내용이 담긴 세이프하버 구축 법안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에는 토큰개발팀이 네트워크가 분산된다는 조건 하에 증권 상품의 등록 없이 3년 동안 토큰을 제공하고 판매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소스 코드, 개발 계획, 총 토큰 수, 토큰 출시 일정 등의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세이프 하버를 이용하고자 하는 개발 팀도 충분한 분산성을 입증하는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맥헨리 의원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의 암호화폐 지지자들 중에서도 행동을 담당하고 있는 의원으로 꼽힌다.

이 법안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이 참석하는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가 개최되기 30분 전에 발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세이프하버는 암호화폐 스타트업에 SEC 증권법 대응을 위한 3년의 유예 기간을 주는 보호정책이다. 지난해 2월 헤스터 피어스 SEC 위원이 발의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