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오브아메리카 “암호화폐, 무시할 수 없게 커져”…“새로운 자산 클래스 형성”

미국의 대형 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암호화폐(가상자산)은 무시하기엔 너무 커졌다”고 짚었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BoA는 암호화폐 연구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는 사용자가 2억 명에 달하며 2조 달러 규모”라며 “새로운 자산 클래스를 형성할 수 있는 정도”라고 평했다.

앞서 BoA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전문 연구팀을 신설한 바 있다. 해당 연구팀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보고서다.

보고서는 “비트코인(BTC)은 9000억 달러 가량의 시장가치를 지닌다”며 “BTC의 시장가치도 중요하지만 디지털자산 생태계는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자산 생태계의 구성요소로 ‘운영체제(OS)처럼 작동하는 토큰’, ‘중개인이 없는 분산 응용프로그램(DApp)’,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법정화폐에 고정된 스테이블코인’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규제의 불확실성이 디지털 자산에 대한 유일한 단기 위험 요소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