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암호화폐 커뮤니티들 “단속 피해 위챗 말고 텔레그램으로 가자”

중국의 암호화폐(가상자산) 커뮤니티들이 현지 대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위챗을 떠나 텔레그램으로 이동 중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는 중국 정부의 강력한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규제에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앞서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 주 모든 암호화폐와 관련된 거래를 불법으로 선언하며 대대적인 단속을 알린 바 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글로벌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FTX, 지분증명(PoS) 블록체인 플랫폼 테조스,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파생상품 르포토콜 신세틱스 등 대형 프로젝트와 관련된 커뮤니티 운영자들이 최근 잇따라 텔레그램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들은 텔레그램 내에 새로운 방을 개설하거나 기존 운영하던 중국어 커뮤니티에 가입을 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테조스 커뮤니티 운영자인 테조스케어는 그룹에 공개한 공지에서 “테조스 아시아태평양은 앞으로 텔레그램으로 이전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오는 10월부터 텔레그램 커뮤니티에서 재미있는 이벤트를 개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위챗은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 중 하나이면서 코인 프로젝트 커뮤니티 구축에 중요한 부분이었다”며 “중국의 단속으로 중단 위기에 처한 위챗 그룹 안의 커뮤니티들이 이동하려는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