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CEO “美 정부 암호화폐 규제 반대”…“산업 발전 속도 늦춰질 것”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미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에서 “정부가 개입되면 암호화폐의 산업 발전 속도가 늦춰질 것”이라며 “미 정부가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를 파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미 정부가 암호화폐 산업을 규제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나는 줄곧 ‘아무것도 하지 않아야 한다’고 대답하곤 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중국의 고강도 암호화폐 규제에 대해선 “중국 내부의 전력 공급 문제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며 “중국 남부 지역에 전력 공급이 부족해 무작위 정전 사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암호화폐 채굴이 전력 사태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 정부의 조치일 것”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나는 암호화폐 전문가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가 사회의 병폐에 대한 모든 해답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인정했다. 또 “암호화폐가 어느 정도 가치가 있다해서 메시아의 두 번째 출현이라곤 말할 수 없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