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개리 겐슬러 “대부분 암호화폐 거래소, SEC에 등록돼야”…“소통 필요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이 “대부분의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가 SEC에 등록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겐슬러 위원장은 미국 상원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와 프로젝트들이 SEC와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암호화폐가 유가증권으로 인정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암호화폐 거래소가 거래하는 수많은 코인 중에 유가증권이 없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 거래소에 유가증권이 있는 한 거래소는 반드시 SEC에 등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암호화폐와 같은 혁신적인 기술은 금융 부분에서 변화의 촉매가 될 수 있다”며 “하지만 이것이 계속해서 규제 틀 밖에 머무른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겐슬러 위원장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암호화폐 거래소가 SEC에 등록하고 투자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