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대통령 “암호화폐, 디지털 경제 발전의 수단”…코인시장 중요성 강조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암호화폐(가상자산)이 디지털 경제 발전의 수단이라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 방문 도중 인터뷰에서 “현지에서 합법적인 디지털 자산 시장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암호화폐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월 우크라이나 정부는 ‘디지털 자산 산업 발전 로드맵’을 공개하며 디지털 자산 관련 법적 프레임워크 마련을 예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미하일로 페도로프 부총리 겸 디지털혁신부 장관은 “우크라이나는 국내외 암호화폐 기업들에게 우호적인 국가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인 디지털 흐리브냐 발행을 위해 결제 시장도 현대화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지난 한 해 동안 디지털 영역에서 진정한 돌파구를 찾고 디지털 국가를 만들기 위해 엄청난 도약을 이루었다”며 우크라이나에서 암호화폐 시장의 중요성을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