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FCA “바이낸스, 효과적 규제 어려워”…“위험 초래해 영업 안 돼”

영국 금융감독청(FCA)이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를 효과적으로 규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FCA는 “바이낸스에 대한 규제가 어려워 중대한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FCA는 지난 6월 바이낸스 영국의 운영 중단을 명령한 바 있다.

FCA는 “우리는 바이낸스의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과 주식형 토큰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며 “하지만 이들은 일부 요구에 대해선 정보 제공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낸스 영국은 현지에서 규제를 받고 있지 않고 12개월 간 규제 없이 영업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바이낸스는 “우리는 FCA의 모든 요구사항을 준수했다”며 “규제당국과 협력해 투자자를 보호하고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FCA와 소통해서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