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EC 위원장 “현행 법으로도 우린 디파이 규제 권한 갖고 있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개리 겐슬러 위원장이 “SEC는 디파이(Defi, 탈중앙 금융) 규제권한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겐슬러 위원장은 “일부 디파이 프로젝트는 SEC가 감독권을 갖고 있는 개인간거래(P2P) 대출 플랫폼과 비슷한 기능들을 갖고 있다”고 짚었다.

그는 “몇몇 디파이 프로젝트들은 자체 거버넌스와 수수료를 받은 핵심 그룹이 있다”며 “스폰서를 위한 인센티브 구조도 있어 이는 SEC의 규제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디파이 프로젝트들은 고도로 집중화된 시스템을 갖고 있다”며 “탈중앙화라는 용어는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앞서 겐슬러 위원장은 디파이 산업에 대한 규제를 역설하면서 SEC에 관련된 추가 권한을 요청해온 바 있다. 그는 “디지털 토큰이나 이와 비슷한 인센티브를 주는 프로젝트는 아무리 탈중앙화되어도 규제 활동 범위에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