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은행, 독일 통화 기술 제공사 손잡고 CBDC 발행 나서

가나은행(BoG)이 독일의 통화 기술 제공사와 손을 잡고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에 나선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날 가나은행은 “독일 지폐와 증권 인쇄사인 G+D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소매 DBDC를 시범 운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으로 G+D는 가나의 국가 통화인 체디의 디지털 형식 발생을 시험하게 된다. 이를 위해 독점 CBDC 솔루션 필리아(Filia)를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디지털 통화는 지역 은행, 가맹점, 결제 서비스사를 비롯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시범 테스트될 예정이다.

가나은행의 어니스트 애디슨 총재는 “이 프로젝트는 3천만 인구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가나 어젠다’의 일부”아며 디지털 체디를 통해 국가의 전통적인 국가 통화를 보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