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 상원의원 “美 인프라법 개정안, 통과 어려울 수 있어”…왜?

미국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인프라법 개정안이 통과가 어려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크루즈 상원의원이 트위터에서 “정당 간 지출에 대한 의견 불일치가 있다”며 “민주당은 모든 개정안을 반대하고 있어 인프라법 개정안 통과가 안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인프라법에 대한 초당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암호화폐 과세 관련 모든 조항을 무력화하는 개정안을 별도로 제출한 바 있다.

그는 “인프라법 개정안은 와이든-투미-루미스 개정안이나 내가 제출한 개정안을 모두 포함한다”며 “여기에 모두 투표하지 않을 것 같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여파로 상원은 암호화폐 산업에 수십억 달러 상당의 피해를 입히게 될 것”이라며 “기업들은 해외로 이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잘 이해하는 상원의원은 5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