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 맘’ SEC 피어스 위원 “SEC ‘투자자 보호’ 방식, 미국답지 않아”

‘크립토 맘’이라고 불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스터 피어스 위원이 “SEC의 투자자 보호 방식이 미국답지 않다”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피어스 위원은 비워드(B-World) 컨퍼런스에서 “ 지금의 sec의 규제방식은 투자자들에게 무엇이 ‘올바른’ 투자인지 결정해주고 있다”며 “이러한 유형의 규제는 매우 미국답지 않다”고 밝혔다.

그녀는 “SEC의 투자자 보호 방식은 투자자들의 이익과 권리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작됐다”며 “최근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과 관련된 교육은 사소한 부분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금융 시스템과 금융 기관의 존재 이유에서부터 투자자들이 실제 투자에 참여하기까지 자연스럽게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강제적인 규제는 SEC의 ‘월권’”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비트코인 ETF과 관련해서도 “아직 미국이 승인하지 않았을 뿐이지 다른 나라들이 이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다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라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