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암호화폐 결제에 스테이블 코인 활용한다”…어떻게?

글로벌 신용카드사 마스터카드가 암호화폐 결제에 스테이블 코인 활용을 추진한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마스터카드가 가맹점에서 암호화폐 결제를 받을 때 스테이블 코인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거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 도입을 준비 중이던 마스터카드가 스테이블 코인 도입을 통해 서비스 안정성을 높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마스터카드는 달러화와 1대 1로 교환되는 스테이블 코인 USDC를 매개로 활용해 이용자가 디지털 지갑에 보유한 암호화폐를 소매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마스터카드의 라지 다모다란 디지털 자산·블록체인 제품 분야 수석 부사장은 “모든 암호화폐기업들이 코인을 전통적인 법정화폐로 전환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고 있진 않다”며 “암호화폐를 스테이블 코인으로 변환한 후 스테이블 코인을 달러화로 교환하는 것이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직접 환전하는 것보다 빠르고 간단하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