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암호화폐 거래소, 은행과 한판 승부

 

칠레 암호화폐 거래소 BUDA, 오리온(Orionx), 크립토마켓(CryptoMKT, CryptoMarket)은 거래소 계좌를 폐쇄한 은행에 대해 법적 소송을 제기했다.

현지 언론인 에몰(Emol)에 따르면, 칠레의 이토 코반 카(Itau Corpbanca) 은행 및 스코티아 은행(Scotiabank)은 지난 3월 19일 BUDA와 크립토마켓(CryptoMKT) 은행 계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일주일 뒤 국영 칠레 방코 델 에스타도(Banco del Estado) 은행도 암호화폐 거래소 계좌를 폐쇄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BUDA, 오리온, 크립토마켓은 지난 4월 13일 해당 은행들에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BUDA의 길레르모 토 알레바(Guillermo Torrealba) 대표는 은행이 거래소 계좌를 폐쇄한 결정에 대해 “이번 결정은 전체 산업을 죽이는 것”이라며 비난했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은행 계좌가 폐쇄되기 직전 까지, BUDA 거래소의 1일 거래량은 100만 달러(한화 약 10억 7000만 원)였다.

3월 27일 BUDA와 크립토마켓은 칠레 은행협회(Chilean Association of Banks)에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해달라고 요청하는 공개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해당 기관은 은행과 암호화폐 거래소 사이의 문제를 해결할 책임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