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랜섬웨어에 암호화폐 이용, 단속 필요”…“랜섬웨어 TF 구성해”

미국 정부가 랜섬웨어에 암호화폐(가상자산)가 이용되는 사례를 특별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의 앤 노이버거 사이버 보안 국가아놉 부보좌관은 브리핑에서 “백악관이 랜섬웨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따.

그는 “정부 전략에는 랜섬웨어 공격에서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며 “여타 국가들이 해커의 은거지가 되지 않도록 동맹국과 협력하는 등 랜섬웨어 퇴치 조치가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민간 산업 분야에 사이버 보안 표준이 부재하다”며 “따라서 의회가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6월 미 정부는 랜섬웨어 퇴치를 위한 4가지 전략 중 하나로 ‘범죄 관련 거래 식별과 추적을 위해 암호화폐 분석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