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암호화폐 과세 불만 미국 투자자, 국적 세탁 진행 중

암호화폐 거래에 따르는 높은 과세에 불만을 품은 미국 투자자들이 국적 세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5월 미 재무부는 1만 달러가 넘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국세청(IRS)에 신고를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IRS의 과세를 피하기 위한 미국 시민 투자자들이 국적을 바꾸는 현상이 과속화되고 있다

존 펠드해머 변호사는 “미국 시민권자와 미국 거주 외국인, 미국 영주권자들은 모두 암호화폐 소득에 대한 세금을 내야 한다”며 “비트코인을 팔거나 다른 화폐로 바꾸면 모두 과세 대상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IRS는 법률 개정과 외교적 압력 등을 통해 조세 회피를 차단하고 있다”며 “암호화폐 과세에 있어서는 이중 국적 여부도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시민권 이전을 도와주는 전문 대행업체들도 등장했다. 대표적인 업체는 지난 2018년부터 BTC 투자자들이 조세피난처 국가에서 합법적인 시민권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플랜B 패스포트’다. 이 기업 고객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는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