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비트코인 투자로 입은 손실이?…‘2분기 최대 1억 불’

암호화폐 폭락장으로 인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최대 1억 달러의 손실을 입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CNBC의 케이트 루니 기술 담당 기자는 “비트코인(BTC) 투자를 단행했던 테슬라는 2분기 암호화폐 투자로 2,500만~1억 달러 사이의 손실을 입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2월 비트코인에 15억 달러를 투자했다. 또 이를 대차대조표에 반영했다. 지난 4월에는 비트코인의 유동성 확인 차원에서 보유 BTC 중 일부를 판매했으며 당시 1억100달러 상당의 차익을 남기기도 했다.

테슬라는 암호화폐를 ‘무형 자산’으로 분류해 보유 중이다. 이에 회계 표기 상 비트코인 가치가 일정 금액 아래로 떨어지는 사항을 재무제표에 반영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테슬라의 상황과 관계없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도 비트코인을 매각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