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베이징 통다오 문화 개발 공사’ 서비스 중단 결정…“단속 강화”

최근 잇따라 암호화폐와 관련된 강력한 단속을 해온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 기업 폐쇄에 나섰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은 베이징시의 지방 금융감독관리국과 인민은행 영업관리부는 ‘베이징 통다오 문화 개발 공사’의 서비스를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소프트웨어를 제공한 혐의에서다.

이번 규제에는 해당 기업이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업 활동을 위한 광고를 하거나 사무실 공간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포함된다.

인민은행은 “중국 내 기업들은 암호화폐와 관련된 영업장 운영, 비즈니스 활동, 홍보 및 광고, 프로모션 등을 진행할 수 없다”며 “현지 금융기관들도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비자들은 암호화폐 거래에 참여하지 말라”며 “개인의 자산과 권익에 손해가 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의 계좌가 암호화폐 입금이나 거래 등에 사용되지 않을 수 있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