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클레이즈,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결제 차단 나서

영국의 대형은행 바클레이즈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결제 차단에 나섰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바클레이즈는 “우리는 고객들이 바이낸스에 결제하는 신용카드와 직불카드 등 모든 종류의 결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영국 금융청(FCA)가 “바이낸스는 영국 내 암호화폐 사업자 등록이 되지 않았다”며 영업중단을 경고한 데 따른 여파로 풀이된다.

바클레이즈는 “올해 바이낸스 거래를 위해 바클레이즈 카드를 사용한 고객들에게 연락을 마쳤다”며 “이후 추후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지불 중단은 계속 된다”고 밝혔다. 해당 조치는 바이낸스에서 자금을 출금하는 데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바이낸스는 “영국 내 바이낸스 법인은 별도 법인이어서 바이낸스의 서비스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바클레이즈의 조치는 실망스럽다”고 응답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