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암호화폐 규제 가속화할 예정…“3~6개월 안에 틀 잡아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암호화폐(가상자산) 규제를 가속화할 예정이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남아공의 금융 건정성기구 쿠벤 나이두 최고경영자(CEO)는 “3~6개월 이내에 암호화폐 규제 틀이 잡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아공이 올해 2건의 대형 암호화폐 사기 사건이 터지자 규제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앞서 남아공의 투자기업 아프리크립트 창업자들이 약 36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훔쳐 종적을 감춘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올 초 미러트레이딩 인터내셔널은 투자자들로부터 5억8900만 달러 이상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두 CEO는 “우리는 암호화폐가 위험성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금융권은 관련 위험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아공 금융부문 행동 당국(FSCA)는 “단계적이고 구조적인 접근 방식으로 암호화폐를 다루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